성서와 동성애

관리자
2021-04-14
조회수 80


성서와 동성애


성소수자에 대한 한국 사회의 인식은 조금씩 긍정적인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찬반’의 문제로 성소수자를 바라보는 시각이 존재하는 것도 사실이다. 이러한 부정적 편견에 개신교가 깊이 개입해왔음을 부정하기 어렵다. ‘반동성애’ 운동이 가능했던 데는 개신교 우파 목회자들의 혐오주의적 성서 해석이 큰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이러한 혐오주의적 해석의 설교가 반복되며 집회나 시위 등 신자들의 실질적인 ‘반동성애’ 운동으로 이어졌다.

<성서와 동성애>는 ‘반동성애’의 근거가 되는 성서 구절을 역사적 개연성을 좇으며 정치사적으로 재해석하고자 한 책이다. 저자는 많은 사람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이는 ‘성서는 동성애를 반대한다’는 해석에 반기를 들며, ‘반동성애’로 해석되는 구절들을 치밀하게 다시 살핀다. 이는 성소수자에 대한 ‘포용’을 논하기 전에, 전제를 의심하는 질문을 건너뛰지 않기 위해서다. ‘성서에서는 정말 동성애를 반대하는가?’ 이 질문은 또한, 종교 여부를 떠나 ‘존재를 반대할 수 있는가’라는 근원적 질문으로 향하는 질문이기도 하다.

목차

들어가며 5

1부 “제발 이런 수치스런 일은 마시오.” 21
―집단 강간 사건의 소거된 목소리

2부 “사람들을 부끄러운 정욕에 내버려두셨소.” 63
―‘부끄러운 정욕’의 진짜 의미

3부 “남자가 남자와 동침하면 사형에 처하라.” 107
―‘여자와 여자’의 동침은 언급하지 않은 이유

더하는 글 동성애 문제에서 퀴어 문제로 155
―2016년 4.13총선과 반동성애 혐오동맹 출현의 종교정치학

0 0